太阳和闵孝琳这对相恋至今3年的情侣终于要在本周六举行婚礼啦!喜欢这一对的盆友们记得祝福他们哈。
빅뱅 태양과 배우 민효린이 4년 열애 끝에 이번주 토요일 결혼식을 올린다. 정식으로 부부의 연을 맺는 셈이다.
Bigbang太阳和演员闵孝琳相恋4年后终于将在本周周六举行婚礼,算是正式成为夫妇了。
30일 매거진 데이즈드 코리아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오는 2월 3일 결혼을 앞둔 예비 부부 태양, 민효린 커플의 화보 사진이 최초로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민효린은 태양의 뒤에 딱 붙어 앉아 그의 어깨를 감싸고 있다.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둔 커플답게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특히 두 사람의 네번째 손가락에 끼워져 있는 커플링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게 한다.
30日,杂志dazed韩国通过正式的SNS账户公开了将在2月3日结婚的预备夫妇太阳和闵孝琳的情侣海报。公开的海报中,闵孝琳紧靠在太阳的背后,手环着他的肩膀。两人展现了即将结婚的情侣之间的“十足默契”。特别是两人无名指上戴着的情侣戒一下子就吸引了看客们的注意。
뿐만 아니라 화려한 꽃이 잔뜩있는 배경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이 더 돋보이는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 부러움을 자아내게 한다.또 다른 사진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손을 꼭 잡은채 서있어 두 사람의 남다른 애정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不仅如此,即使在百花绽放的背景之中,两人也以强烈的压倒性存在感显得十分显眼,令人十分艳羡。而另一张照片中,两人十指紧扣地站着,展现了两人不同寻常的爱意。
앞서 지난 25일 빅뱅 태양과 민효린 두 사람의 본명인 영배와 은란이 나란히 적혀 있는 청첩장 이미지가 공개됐다.
此前,在1月25日时,写着Bigbang太阳和闵孝琳两人本名—永裴,恩兰的结婚邀请函被公开了。
청첩장에는 '꽃길'을 예고하는 미니 꽃다발로 장식돼 있었고 "혼자보단 둘이 낫다"는 문장이 새겨져 두 사람의 행복한 앞날을 암시했다.
邀请函上以预示着“花路”的迷你花束装饰着,并且还印着一句“两个人要好过独自一人”的文句,暗示了两人幸福的未来。
한편 태양과 민효린은 지난 2014년 태양의 솔로곡 '새벽 한 시'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었다.이후 2015년 열애설이 불거진 두 사람은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하고 지난해 12월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一方面,太阳和闵孝琳是在2014年太阳的单曲《凌晨一点》MV的拍摄现场初次邂逅之后才结缘的。2015年传出绯闻的两人正式承认了恋情,在去年12月则发表了结婚的消息。
태양과 민효린은 2월 3일, 모처의 교회에서 가족, 친지, 지인들과 비공식 결혼식을 올린 뒤,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피로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太阳和闵孝琳将在2月3日,在家人,亲戚朋友们的见证下,于某处的教会举行非公开婚礼,此后将在仁川Paradise City举行喜宴。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의 신혼여행과 관련 태양의 군 입대 등 개인 스케줄 문제가 있어 신혼여행이 예정되어 있지 않다고 밝혔다.
YG娱乐公司方面则表示,两人由于太阳入伍等个人行程问题而没有预定蜜月旅行。
相关阅读: 太阳:BIGBANG和闵孝琳是最大的灵感 BIGBANG太阳&闵孝琳 明年2月结婚 本翻译为沪韩语,禁止转载